정원으로의초대

태양이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토스카나 지방 피렌체는 내 인생에 가장 꽃다운 시절을 보냈던 곳이다.
그 시절 소중한지 조차 몰랐던 것들이 오늘은 너무나 소중하고 그리워서 가슴이 젖는다.

By  Choi Woo H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