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utonniere

부토니에는
단추구멍 또는 단추구멍에 꽂는 꽃을 의미하는
프랑스어 Boutonnière입니다.
 
French boutonnière
originally signified a button hole or a flower pinned in a button hole.

남자의 가슴에 용기를!

유럽봉건시대, 전쟁에서 돌아온 기사나 군인들에게 승리와 용기를 기리는 의미로 훈장처럼 가슴에 꽃 한송이를 꽂아 준것에서 유래했으며, 이후 남자가 사랑하는 여자에게 청혼했을때 승낙의 의미로 남성의 가슴에 꽃을 달아주는 것으로 발전하였습니다.
 
이렇듯 남성의 용기와 로맨틱함을 상징하는 부토니에는 현대에는 정장 왼쪽 라펠 상단에 꽂는 액세서리를 통칭하며,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하지만 서구 문화권에서는 수트나 자켓 모두에 자연스럽게 착용하는 보편화된 아이템입니다.

The word comes from medieval Europe, where a single flower, a token of victory and courage, was pinned on the chest of knights and soldiers returning from battlefield. Later the custom developed into the tradition of a woman accepting the proposal of her suitor by placing a flower upon his chest.

Today boutonnière, a symbol of both manly courage and romantic love, refers to accessories pinned on the left lapel of a suit. Though not yet popularized in Korea, in the West it is a familiar piece of jewelry worn by both men and women on suits or odd jackets

위로